BOARD


Title :
조선시대, 궁궐의 역사를 돌아보며...
현재 서울에 남아 있는 조선시대의 5대 궁궐,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경운궁), 경희궁(경덕궁)




태조 이성계는 조선을 건국(1392년)하고 나서 수도를 지금의 서울인 한양으로 옮긴 뒤 제일 먼저 종묘와 사직 그리고 궁궐인 경복궁을 세웠다(1394년). 그리고 3대 태종 때(1405년) 경복궁의 동쪽에 창덕궁을 창건했다. 이로써 정궁 경복궁에 이어 이궁 창덕궁인 양궐 체제가 확립되었다. 그러나 임금들은 경복궁보다 창덕궁에 거처하는 것을 더 선호했다. 그리하여 많은 임금들이 창덕궁에서 거처하면서 함께 거처하는 식구들도 늘게 되었다. 따라서 성종 때 이르러서는 세분의 대비를 위해서 창경궁을 세우게 된다. 그러나 창경궁은 원래 수강궁(세종대왕이 상왕 아버지 태종을 위해서 지은 곳)이라는 곳에 몇 개의 건물을 더 만들어 붙여진 이름이었다. 창경궁은 창덕궁 옆에 위치하여 창덕궁의 부속 역할을 많이 하였다.

그 후 1592년 임진왜란으로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이 모두 불타 없어지게 된다. 일년 정도의 시간이 지난 뒤 선조는 창덕궁을 재건하게 된다. 이는 경복궁이 풍수지리학적으로 길하지 못하다는 판단에서 그런 것이었다. 그리하여 창덕궁은 1610년 광해군 때 다시 지어져서 마지막 황제에 이르기까지 270여 년간 경복궁을 대신하여 정궁의 역할을 하고 창경궁은 1616년에 복원되었다.

반면 덕수궁(경운궁)은 원래는 성종의 형 월산대군의 후손의 집이었으나 그 후 선조가 임진왜란 당시 임시로 거처하는 행궁(왕이 궁궐을 떠나 잠시 경유하는 궁)으로 사용하였다. 그 후 광해군은 이곳에서 즉위한 후 경운궁이라 이름 지어 7년간 왕궁으로 사용하였다.
광해군은 즉위한 후 인왕산 아래, 지금의 사직단 뒤편에 인경궁, 그리고 그 앞쪽 지금의 새문안길가에 경덕궁(경희궁이란 이름은 영조대에 바뀐 이름이다)을 지었다. 그러나 광해군은 몇가지 무리한 정책으로 인하여 왕이 된지 15년이 되는 1623년 인조반정으로 왕위에서 쫓겨나고 인조가 왕이 된다. 인조는 광해군대에 지었던 인경궁을 헐어다 창덕궁과 창경궁을 보수하였고 경덕궁은 그대로 두어 이궁으로 사용하였다. 이로써 창덕궁과 창경궁이 정궁이 되고 경덕궁(경희궁)이 이궁이 되는 새로운 체제가 성립되어 조선 후기 내내 지속되었다.

조선 후기의 정궁으로 쓰이던 창덕궁은 고종 초년에 경복궁이 중건(1868년)되자 그 지위에 변동이 생긴다. 경복궁이 다시 정궁의 지위를 회복하고 창덕궁와 창경궁은 이궁으로 쓰이며 그때까지 이궁으로 쓰이던 경희궁은 빈 궁궐이 되었다.
고종은 경복궁과 창덕궁으로 오가면서 생활하였다. 고종대에 왕이 궁궐을 옮기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1894년 국내에서는 농민전쟁이 일어나고 대외적으로는 이를 핑계 삼아 청나라와 일본이 우리나라에서 전쟁을 벌이는 청일전쟁이 일어났다.
청일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은 고종에게 압박을 가하여 고종은 경복궁에서 창덕궁으로 옮겼다가 두 달도 못 되 다시 경복궁으로 옮기는 불안정한 상태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일본은 이른바 갑오경장(옛날식의 정치제도를 서양의 법식을 본받아 고친 일)을 실시하게 하는 등 계속 우리나라에 압력을 가하였다. 고종과 그 비인 명성황후는 러시아의 힘을 빌려 일본을 막아보려 했지만 오히려 일본은 일본공사 미우라의 지휘아래 일본군인, 자객들을 동원해 경복궁에서 명성황후를 살해한다. 이를 을미사변(1896년)이라 한다. 이렇게 압박을 가하는 일본은 외국의 힘으로 막아보려 고종은 같은 해 러시아 공사관으로 거처를 옮긴다. 이를 아관파천이라 한다.

이로써 정궁인 경복궁이나 이궁인 창덕궁은 모두 빈 궁궐이 되고 만다. 다시 돌아오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따라 고종은 1년 만에 궁궐로 돌아온다(1897년). 그러나 고종은 경복궁도 창덕궁도 아닌 경운궁을 확장, 대대적으로 보수하라는 명을 내리고 그곳으로 환궁한다. 고종은 경복궁에서 왕비가 일본인들에 의해 참혹한 최후를 맞았던 기억을 되살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새로운 곳을 택한 것이다. 고종은 경운궁으로 돌아온 뒤 대한 제국을 선포하였다(1897년). 그러나 경운궁은 1904년의 대 화재로 인해 거의 모든 전각들이 소실되었다가 1905년-1906년에 대부분의 전각들이 복원되었다.

한편 경희궁은 광해군 때 지어진 뒤 여러 왕들이 태어나고 즉위식을 갖는 등 이궁으로서 역할을 하다가 20세기 초에 들어오면서 일제의 강점으로 뜯겨나가고 헐리고 해서 그 정확한 때를 알 수 없으며 오직 궁궐지의 기록에 의해서 찾아볼 수 밖에 없다.

일제 강점기 때 수난을 당한 궁궐은 비단 경희궁뿐이 아니었다. 일제는 경복궁 흥례문 자리에 조선총독부를 설치하였으며 창경궁에는 동물원과 식물원을 개설하여 일반인에게 관람하게 하면서 격하시켜 ‘창경원’이라 부르게 하였다.

이렇듯 조선의 5대 고궁은 국가의 흥망성쇠에 다라 그 운명을 같이 해온 우리 역사의 동반자이다. 시대가 변하여 차차 원래의 모습으로 보수, 복원되어가고 있지만 지나온 그 역사는 궁궐 각 건물의 공간 안에 현존한다. 그러기에 고궁 탐방은 우리 선조들의 숨결을 함께 느껴볼 수 있는 역사 현장인 것이다.


Source : 문화재청


  Name:    TGT

   Posted : 3/30/2018 || 9:54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