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apvine Times

                   

Health & Science




쌍둥이 코끼리의 탄생은 매우 드문 일

newspaper update; 4/6/2018



야생 동물 보호 협회(Wildlife Conservation Society-WCS)는 Tarangire National Park의 엄마 코끼리와 쌍둥이 코끼리를 최근 YouTube 를 통해 공개했다.

협회에 따르면, “코끼리 출생 중 출생의 1% 미만이 쌍둥이를 낳는다. 이것은 매우 희귀적인 일로 엄마 코끼리의 나이는 57세로 추정되며 쌍둥이를 낳은 가장 나이 많은 엄마 코끼리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쌍둥이의 사망률은 높아서 이 쌍둥이들도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걱정했는데 이미 8개월 동안 체중을 늘리면서 잘 자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과학자들은 수십 년 동안 야생 코끼리의 영리함에 놀라운 예를 신중하게 목록화 하고 있다.

과학자들의 연구 자료에 따르면, 코끼리는 초식동물이며 포유류로, 여러 가족 그룹이 모여 사회화하는 - 융합 사회를 형성하고 있다. 암컷은 가족그룹에서 살지만, 수컷은 사춘기에 이르면 가족 그룹을 떠나 혼자 또는 다른 수컷들과 지낸다. 수컷이 성장하면 우성과 번식을 성공시키기 위해 가족 그룹과 상호 작용한다.

대체로 어린 코끼리들은 3년동안 엄마코끼리에 의존한다. 코끼리의 수명의 약 70년까지로 알려져있다.

코끼리는 접촉, 시력, 냄새, 소리로 의사 소통을 한다. 코끼리는 초 저주파 음을 사용하여 장거리 통신은 지진 통신을 사용한다.

코끼리의 지능은 영장류 및 고래류와 비교되었는데, 그들은 자기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며 죽어가는 사람들이나 죽은 사람들에게 그들의 감정을 표현하기도 한다.

과학자들은 코끼리는 가장 지능적이고 사회적으로 공감하는 동물 중 하나라고 말했다.

코끼리는 사람이나 침팬지와 달리 시력보다는 절묘한 냄새와 감각에 훨씬 더 잘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끼리들은 협동적 문제 해결의 전문가며, 그들은 서로 크게 공감대를 형성하고 화가 나면 서로 위로한다.

(Source: Wildlife Conservation Society )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1억인 서명 운동

참여하기 : MORE DETAI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