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rapvine Times

                   

Health & Science




적당한 수분섭취는 건강에 도움

newspaper update; 4/13/2018



과학자들은 하루에 물 8컵 혹은 2리터를 마셔야한다는 건강라인에 대하여 소변색으로 조정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사람들의 수분 섭취가 부족할 경우 소변색은 어둡고, 맑을 경우 그다지 물이 필요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다.

단지 갈증을 풀기위해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과도한 수분 섭취는 심장상태(heart conditions)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장( kidney)은 물을 집중시킬 수 있는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만약 사람 몸이 건조 해지고있다면, 신장은 소변을 집중시키고 더 많은 물을 마시라고 두뇌에 메시지를 보낸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적당한 수분섭취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Source: DailyMail )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세계 1억인 서명 운동

참여하기 : MORE DETAIL =>